Neither as a child or adult, college life was certainly quite odd. There were something special that were different but there were also mundane stuffs that did not change. So me and my friend made this short animation about what we can do in college. The style and characters of the animation was inspired by artist Joan Miro.

This was my first animation ever, so it’s a very attatched work for me. Through this video, people contacted me for their animation outsourcing and I had chance to produce quite a few motion graphics. This animation also inspired me to create <20 Things you can do in Art & Technology> which later led to <16 Things you can do in Sogang University>.

I. IMGNUOY The Lion Princess of Acirfa

The first sky brought by The Crane Queen, the firstborn of the goddess of the sun, was red like her mother. Red symbolizes blood which represents life and birth. Thus, a mysterious crane queen wearing a sun-like red hat became the owner of the red sky, and all things were born under her sky.

She is designed with black and white colors with the point of red on her hat like cranes, the symbol of Asia. To give a slight of mysteriousness and elegance as the firstborn, her red hat is always covering her face and the coat is longer than her sisters, like the goddess of the sun.

공작 여신과 그녀의 태양을 가장 닮은 첫번째 딸이 가져온 최초의 하늘은 붉은 색이었다. 붉은 색은 피를 연상시키며 피는 곧 ‘생명’이자 ‘탄생’을 상징한다. 그렇게 태양과 같은 붉은 모자를 쓴 신비로운 두루미 여왕이 붉은 하늘의 주인이 되었고 그녀의 하늘 아래 모든 만물이 탄생하였다. 두루미 여왕의 이름은 윤서(Yunseo)를 뒤집은 오에스누이(Oesnuy)로 첫번째 자식인만큼 부모와 이름이 가장 닮도록 지어졌다.

그 신비로움을 표현하기 위해 거대한 붉은 챙 모자가 항상 얼굴의 반을 가린듯한 이미지를 주었다. 또한 기존 여왕들보다 나이가 있음을 암시하기 위해 코트를 길게 늘어뜨려 고상한 느낌을 더했다.

II. IKGNUES The Elephant Prince of Acirfa

The first sky brought by The Crane Queen, the firstborn of the goddess of the sun, was red like her mother. Red symbolizes blood which represents life and birth. Thus, a mysterious crane queen wearing a sun-like red hat became the owner of the red sky, and all things were born under her sky.

She is designed with black and white colors with the point of red on her hat like cranes, the symbol of Asia. To give a slight of mysteriousness and elegance as the firstborn, her red hat is always covering her face and the coat is longer than her sisters, like the goddess of the sun.

공작 여신과 그녀의 태양을 가장 닮은 첫번째 딸이 가져온 최초의 하늘은 붉은 색이었다. 붉은 색은 피를 연상시키며 피는 곧 ‘생명’이자 ‘탄생’을 상징한다. 그렇게 태양과 같은 붉은 모자를 쓴 신비로운 두루미 여왕이 붉은 하늘의 주인이 되었고 그녀의 하늘 아래 모든 만물이 탄생하였다. 두루미 여왕의 이름은 윤서(Yunseo)를 뒤집은 오에스누이(Oesnuy)로 첫번째 자식인만큼 부모와 이름이 가장 닮도록 지어졌다.

그 신비로움을 표현하기 위해 거대한 붉은 챙 모자가 항상 얼굴의 반을 가린듯한 이미지를 주었다. 또한 기존 여왕들보다 나이가 있음을 암시하기 위해 코트를 길게 늘어뜨려 고상한 느낌을 더했다.

III. EELEYH The Snake Princess of Acirema H'tuos

The first sky brought by The Crane Queen, the firstborn of the goddess of the sun, was red like her mother. Red symbolizes blood which represents life and birth. Thus, a mysterious crane queen wearing a sun-like red hat became the owner of the red sky, and all things were born under her sky.

She is designed with black and white colors with the point of red on her hat like cranes, the symbol of Asia. To give a slight of mysteriousness and elegance as the firstborn, her red hat is always covering her face and the coat is longer than her sisters, like the goddess of the sun.

공작 여신과 그녀의 태양을 가장 닮은 첫번째 딸이 가져온 최초의 하늘은 붉은 색이었다. 붉은 색은 피를 연상시키며 피는 곧 ‘생명’이자 ‘탄생’을 상징한다. 그렇게 태양과 같은 붉은 모자를 쓴 신비로운 두루미 여왕이 붉은 하늘의 주인이 되었고 그녀의 하늘 아래 모든 만물이 탄생하였다. 두루미 여왕의 이름은 윤서(Yunseo)를 뒤집은 오에스누이(Oesnuy)로 첫번째 자식인만큼 부모와 이름이 가장 닮도록 지어졌다.

그 신비로움을 표현하기 위해 거대한 붉은 챙 모자가 항상 얼굴의 반을 가린듯한 이미지를 주었다. 또한 기존 여왕들보다 나이가 있음을 암시하기 위해 코트를 길게 늘어뜨려 고상한 느낌을 더했다.

IV. NUJGNUES The Frog Prince of Acirema H'tuos

The first sky brought by The Crane Queen, the firstborn of the goddess of the sun, was red like her mother. Red symbolizes blood which represents life and birth. Thus, a mysterious crane queen wearing a sun-like red hat became the owner of the red sky, and all things were born under her sky.

She is designed with black and white colors with the point of red on her hat like cranes, the symbol of Asia. To give a slight of mysteriousness and elegance as the firstborn, her red hat is always covering her face and the coat is longer than her sisters, like the goddess of the sun.

공작 여신과 그녀의 태양을 가장 닮은 첫번째 딸이 가져온 최초의 하늘은 붉은 색이었다. 붉은 색은 피를 연상시키며 피는 곧 ‘생명’이자 ‘탄생’을 상징한다. 그렇게 태양과 같은 붉은 모자를 쓴 신비로운 두루미 여왕이 붉은 하늘의 주인이 되었고 그녀의 하늘 아래 모든 만물이 탄생하였다. 두루미 여왕의 이름은 윤서(Yunseo)를 뒤집은 오에스누이(Oesnuy)로 첫번째 자식인만큼 부모와 이름이 가장 닮도록 지어졌다.

그 신비로움을 표현하기 위해 거대한 붉은 챙 모자가 항상 얼굴의 반을 가린듯한 이미지를 주었다. 또한 기존 여왕들보다 나이가 있음을 암시하기 위해 코트를 길게 늘어뜨려 고상한 느낌을 더했다.

V. NUYGNUJ The Bison Princess of Acirema H'tron

The first sky brought by The Crane Queen, the firstborn of the goddess of the sun, was red like her mother. Red symbolizes blood which represents life and birth. Thus, a mysterious crane queen wearing a sun-like red hat became the owner of the red sky, and all things were born under her sky.

She is designed with black and white colors with the point of red on her hat like cranes, the symbol of Asia. To give a slight of mysteriousness and elegance as the firstborn, her red hat is always covering her face and the coat is longer than her sisters, like the goddess of the sun.

공작 여신과 그녀의 태양을 가장 닮은 첫번째 딸이 가져온 최초의 하늘은 붉은 색이었다. 붉은 색은 피를 연상시키며 피는 곧 ‘생명’이자 ‘탄생’을 상징한다. 그렇게 태양과 같은 붉은 모자를 쓴 신비로운 두루미 여왕이 붉은 하늘의 주인이 되었고 그녀의 하늘 아래 모든 만물이 탄생하였다. 두루미 여왕의 이름은 윤서(Yunseo)를 뒤집은 오에스누이(Oesnuy)로 첫번째 자식인만큼 부모와 이름이 가장 닮도록 지어졌다.

그 신비로움을 표현하기 위해 거대한 붉은 챙 모자가 항상 얼굴의 반을 가린듯한 이미지를 주었다. 또한 기존 여왕들보다 나이가 있음을 암시하기 위해 코트를 길게 늘어뜨려 고상한 느낌을 더했다.